영양군밤하늘반딧불이공원

모바일메뉴

커뮤니티

공지사항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최근소식 입니다.

환경부, 여름방학 맞아 ‘생태관광 7선’ 선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85회 작성일 19-07-29 10:15

본문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사진=환경부)

별과 자연, 문화가 있는 문화·생태 여행 가능


환경부는 여름방학을 맞아 가족이 함께 찾으면 좋을 ‘여름방학 생태관광 7선’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환경부가 선정한 여름방학 생태관광 7선은 소백산 남천야영장 ‘천연림과 함께하는 남천계곡’, 덕유산 덕유대야영장 ‘별이 빛나는 밤에’, 한려해상 생태탐방원의 ‘만지도로 떠나는 국립공원 명품여행’이다. 

이어 평창 어름치마을 동강래프팅·백령동굴 탐사·칠족령 도보여행(트래킹), 영양 밤하늘·반딧불이 공원 천문관측·반딧불이 체험, 창녕 우포늪 생태체험·따오기 복원센터 탐방, 제주 동백동산·서귀포 효돈천과 하례리 ‘시골여름방학’이다. 

소백산 남천야영장은 수서생물 이야기, 도보여행(트래킹) 등 천연림과 함께하는 남천계곡 과정(프로그램)을 통해 자연 경관을 체험할 수 있다. 토요일에는 심야 영화 감상도 할 수 있다.

남천 야영장 인근에는 고구려를 배경으로 지어진 온달 문화관광지,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 등이 있다. 

덕유산 덕유대 야영장에서는 가족 단위 야영객을 위해 별을 주제로 야간 별자리 체험 과정인 별이 빛나는 밤에를 운영한다. 야영장 인근에는 무주 반디별 천문과학관이 있으며 이외에도 무주에서 머루소스 탕수육도 맛보고, 머루와인 동굴도 탐방할 수 있다.
 
이어 한려해상생태탐방원은 만지도로 떠나는 국립공원 명품여행을 운영한다. 만지도에서는 한려해상의 바다를 배경으로 해변 풍란향기길 걷기, 만지도와 연대도를 잇는 출렁다리, 몽돌 해변 바다놀이를 즐길 수 있다. 

평창 어름치마을 동강유역은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동강래프팅 체험과 국내 유일 탐사형 동굴인 백룡동굴 탐방, 옛길 칠족령 도보여행에 참가할 수 있다. 

영양 밤하늘·반딧불이 공원에서는 밤 하늘 그대로 별보기 체험을 할 수 있다. 별자리 영상 관람 및 천체 망원경 별보기, 반딧불이 체험도 가능하다. 주간에는 생태공원사업소 인근 수하계곡에서 물놀이와 토종 민물가재도 관찰할 수 있다. 

습지보호지역 및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창녕 우포늪생태체험장에서는 ‘우포늪 고기잡이 배타기 체험’,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2)급 따오기 복원센터 관람을 통해 자연보전의 중요성을 학습할 수 있다.

환경부는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생태관광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제주 선흘1리 동백동산과 서귀포시 효돈천과 하례리 마을 시골여름방학을 추천했다. 

제주 동백동산에서는 주민의 이야기를 들으며 선흘 돌담길 걷기, 야간물놀이와 서우봉 일몰산책을 즐길 수 있다. 

효돈천과 하례리 마을에서는 마을해설사와 동행하는 마을여행 및 효돈천 탐방, 고살리 숲길 걷기, 감귤점빵 등 토속음식 만들기 체험 등 제주의 문화와 주민의 삶을 느낄 수 있다.

이 외에도 22개 국립공원사무소 및 전국 26개 생태관광지역에서 다양한 여름방학 과정(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